인하대학교_홍득표 교수


로그인 회원가입
329
 31. “내년 총선겨냥, 갈등·혼란 여야가 함께 풀어야”「월간 헌정」 159호, 1995년 8월호, pp.86-87.

 홍득표 
2005/12/08 2695
328
 32. “개혁의 중간평가”「충청일보」 1995. 8. 23

 홍득표 
2005/12/08 1977
327
 33. “정부국제감각 결여, 개혁추진의 걸림돌”「월간 헌정」 162호, 1995년 11월, pp. 66-67.

 홍득표 
2005/12/08 2641
326
  "소속감과 미래상“ 「인하대 교수협의회보」 창간호, 1995. 12. 1, pp. 22-23.

 홍득표 
2005/12/08 2047
325
 35. “15대 총선, 신한국당에 바란다”「국책연구」 1995년 겨울호, 37호, pp. 290-292.

 홍득표 
2005/12/08 1875
324
 36. “상대적 박탈감 해소”「국책연구」 1996년 봄호, 38호, pp. 275-277.

 홍득표 
2005/12/08 1964
323
 37. "나라의 정치에 힘의 논리 믿는가?”「월간 헌정」 167호, 1996년 4월, pp. 56-57.

 홍득표 
2005/12/17 2642
322
 38. “토론문화의 정착을 기대한다”「국책연구」 통권 40호, 1996년 가을, pp. 288-289.

 홍득표 
2005/12/17 2627
321
 39. "민생위한 정치안정 추구”「월간 헌정」 173호, 1996년 10월, pp. 100-101.

 홍득표 
2005/12/17 1959
320
 40. "직장선택권 누구에게 있는가”「인하대신문」 1996. 10. 21

 홍득표 
2005/12/17 2068
319
 41. "경인고속도로 통행료를 폐지하라”「황해문화」 제13호, 96‘ 겨울, pp. 10-11.

 홍득표 
2005/12/17 2077
318
 42. “윤리지수(EI)의 향상방안 모색”「국책연구」43호, 신한국당, 1997년 여름, pp. 263-264.

 홍득표 
2005/12/17 2125
317
 43. “IMF 체제와 시민교육”「인천일보」1998. 2. 4.

 홍득표 
2005/12/17 2026
316
 44. "시장경제 논리와 대학홍보”「인하뉴스레터」62호, 1999. 2

 홍득표 
2005/12/17 1985
315
  "잊혀진 교수, 잊혀진 제자”「인하대신문」1998. 11. 23

 홍득표 
2005/12/17 2180
[1][2] 3 [4][5][6][7][8][9][10]..[24] Next

인하대학교 사범대학 홍득표 명예교수 ☎010-5335-7866(CP), E-mail: hongdp@inha.ac.kr